강기정에 또 파행된 예결위…내년도 예산심사 난항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강기정에 또 파행된 예결위…내년도 예산심사 난항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19-11-06 16:18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6일 전체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할 예정이었으나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대신 강기정 정무수석이 출석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당이 반발, 파행으로 끝이났다. 내년도 예산심사에 차질이 불가피해보인다.


국회 예산결산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 일정을 앞두고 여야 간사가 개최 여부를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해 10시로 예정됐던 회의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사건의 발단은 앞서 지난 1일,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질의응답을 주고 받던 중 뒷좌석에서 강 수석이 끼어들어 고성을 외친 것이 발단이 됐다. 여야는 서로를 겨냥해 고성을 주고받았고, 결국 회의는 파행으로 끝이 났다.


이후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강 수석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도 나 원내대표는 "강 수석의 국회 출입금지와 사퇴를 촉구할 것"이라고 했다. 예결위에서 계속 파행이 이어짐에 따라 내년도 예산심사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편 청와대는 예결위 파행과 관련해 여러차례 야당에 사과를 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강 수석의 거취문제를 요구하는 야당의 주장에는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당일 운영위를 했던 여야가 합의로 사과문을 낸 것으로 알고 있고, 강 수석이 여러 계기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 것으로 안다"며 "이미 사과 입장을 냈기 때문에 저희가 따로 입장을 내거나 할 계획은 없다"고 했다. 강 수석의 거취에 대해서도 "그에 대한 입장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