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와 우지호, 둘 다 저예요”…정규 1집 내는 지코의 속마음

임소연기자 ┗ 김혜수 `내가 죽던 날`로 스크린 복귀

메뉴열기 검색열기

“지코와 우지호, 둘 다 저예요”…정규 1집 내는 지코의 속마음

임소연 기자   acha@
입력 2019-11-08 08:00
지코 (사진=KOZ엔터테인먼트 제공)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뮤지션이 될 거예요. 들뜨거나 기분 좋고 싶을 때 제 음악을 종종 찾아주시는데, 다른 감정이 필요할 때도 제 음악을 찾아줬으면 합니다."


가수 지코가 장난꾸러기 악동 이미지를 잠시 내려두고 또 다른 우지호의 모습을 꺼내왔다.
지코는 지난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야스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THINKING' 발매 기념 인터뷰를 열었다. 8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컴백하는 지코는 이날 "솔로로는 공식적인 첫 정규 앨범을 내게 됐다. 어떻게 보면 제 음악 인생의 새로운 반환점이 될 것 같다. 긴장되고 설렌다"고 말했다.

지코는 지난 9월 말 '천둥벌거숭이', '사람' 등이 포함된 THINKING' 파트 1을 먼저 공개했다. 이어 8일 오후 6시 나머지 절반이 되는 앨범 'THINKING' 파트 2를 공개함과 동시에 첫 번째 정규앨범 'THINKING'을 완성한다. 데뷔 8년 만의 정규 앨범 발매다.

지코는 수록곡을 두 차례로 나누어 발매한 것에 대해 "요즘엔 과거와 비교해 음악을 찾아 듣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10곡에 달하는 트랙과 메시지를 한 번에 공개하면, 받아들이기에 너무 많은 양의 정보가 되리라 생각했다. 음악과 뜻을 전달하기에는 나누어 공개하는 것이 편리했다"고 설명했다.

지코는 그동안 그룹과 솔로로 활동하면서 자유분방하거나 화려하고, 장난기 많은 이미지를 주로 보여줬다. 반면 첫 정규 'THINKING'으로 돌아온 지코는 자신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늘어놓았다. 누군가에겐 생소할 수 있겠지만, 이 또한 우지호가 가진 모습이다.

그는 2019년에 접어들면서 자신의 감정을 이해해보기로 했다. 그래야만 넓은 관점에서 인간 '우지호'의 삶을 바라봤을 때, 앞으로 삶에 닥치는 많은 것들을 의연하게 바라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올해 들어서 제 생각의 결이 달라진 것 같다. 활동하며 저도 모르게 쌓인 복합적인 감정이 있었다. 무심코 지나치던 내 안의 감정을 들여다보고, 담아내려 했다."

"지코가 보여주는 특징들, 그리고 다른 사람은 알지 못하는 속마음을 '지코'와 '우지호'로 표현했다. 그 둘을 이어보고 싶었다"던 지코는 결국 'THINKING'에 인간 우지호 내면의 생각을 고스란히 담아내는 데 성공했다.


따뜻한 아르페지오 선율이 인상적인 타이틀곡 '남겨짐에 대해'(Feat. 다운)는 쓰디쓴 이별을 겪고 남겨진 한 사람의 그리움을 표현했다. 지코는 곡에 대해 "'남겨짐'이라는 단어로부터 시작됐다"며 "집 앞 공원을 산책했는데, 밤이 되자 나 홀로 남겨진 느낌이 들더라. 그때 '남겨짐'이라는 단어가 떠올랐고, 주제를 못 정하고 있던 곡에 의미를 부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랫말은 '포장 째 시들어버린 꽃 한 다발' '보름 내내 날 간호해 줬을 때도' '재미삼아 결혼 날짜를 꼽아볼 때도' 등 노래를 통해 상황을 자세히 상상해 볼 수 있을 정도로 꽤 구체적이다. 이에 대해 지코는 "제 얘기는 아니다"라고 웃으며 "연인관계에서 '나중에 결혼하자'라는 말로 사랑을 확인하지 않느냐. 아플 때 버팀목이 되기도 하고 말이다. 제 경험이 추가될 때도 있고, 감정에 이입해 하나의 세계관을 만들어 상상력을 발휘한다"고 했다.

'남겨짐에 대해'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배종옥이 출연하면서 뭇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코는 "제가 주인공으로 나오거나 남녀주인공이 등장하면 '클리셰' 느낌을 지울 수 없을 것 같았다. 새로운 해석을 고민하던 중 배우 배종옥 씨가 떠올랐다"며 "부가적인 설명 없이 표정 하나만으로 '남겨짐'이라는 감정이 표현될 수 있으리라 확신했다"고 말했다.

지코는 2019년 1월부로 자신이 세운 KOZ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활동영역을 넓히다 보니 프로듀싱을 넘어 제작까지 흥미가 생겼다고. 아티스트이자 한 회사의 대표로서 어려움은 없는지 묻자 "음악과 관련해선 제가 하는 역할에 큰 차이점은 없다. 대신 예산 관련 조율이 어렵다"고 했다. 그는 "아직까지는 '아티스트'로서 우지호가 더 크게 작용해 작품의 질을 따지게 된다"며 "무리는 안 해요"라고 덧붙였다.

이날 지코는 이번 앨범이 어떤 평가를 받았으면 하는지에 대해서 "성적은 기대나 예측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잘하는 것'에 대한 욕심은 없다. 다만 제 음악을 들어줬으면 한다. 사람들이 찾아줄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다"며 '타인에게 만족감을 줄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목표를 전했다.

8일 오후 6시 공개되는 지코의 첫 번째 정규앨범 'THINKING'에는 타이틀곡 '남겨짐에 대해'(Feat. 다운)를 비롯해 '천둥벌거숭이'(Feat. Jvcki Wai, 염따), '걘 아니야', '사람'. '극', 'One-man show'(Feat. Sik-K), 'another level'(Feat. PENOMECO), 'Dystopia', 'Ballon', '꽃말'(Feat. 제휘) 등 총 10곡이 수록됐다.

임소연기자 a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