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프듀` 제작진 구속 여파로 방송활동 비상

뉴스부기자 ┗ 김계식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사무총장

메뉴열기 검색열기

아이즈원, `프듀` 제작진 구속 여파로 방송활동 비상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07 14:17
그룹 아이즈원 (사진=오프더레코드 제공)

걸그룹 아이즈원을 탄생시킨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을 연출한 안준영 PD가 프로그램 조작을 시인한 가운데, '프로듀스 48'로 데뷔한 아이즈원의 활동에 적신호가 켜졌다.


7일 tvN '놀라운 토요일'과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2') 관계자는 "아이즈원 출연분 방송 여부를 두고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같은날 JTBC '아이돌룸' 관계자 또한 방송 여부는 미정이라며 "수사 상황을 지켜보며 방송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즈원은 오는 11일 데뷔 첫 정규 앨범 '블룸아이즈(BLOOM*IZ)'의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논란으로 인해 쇼케이스 취소를 결정했다.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을 비롯해 컴백 당일인 11일 단독 컴백쇼까지 예정했지만, 모두 방송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