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방터돈가스 이사, 계속되는 민원에 결국 이사 결정

뉴스부기자 ┗ 홍콩, 반중시위에 3분기 3.2% 역성장... 10년만에 경기침체

메뉴열기 검색열기

포방터돈가스 이사, 계속되는 민원에 결국 이사 결정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07 14:28
포방터돈가스 이사 (사진=SBS 제공)

'백종원의 골목식당'으로 유명세를 탔던 포방터돈가스가 이사를 결정했다.


지난해 11월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시장 편에 소개돼 화제를 모은 '포방터 돈가스집'이 결국 홍은동 포방터 시장을 떠난다.
방송 이후 손님들이 새벽부터 대기할 만큼 지속적인 사랑을 받아온 포방터 돈가스집은 대기 줄이 인근 주택가 골목까지 늘어지면서 이웃 주민들의 민원을 받았다. 이로 인해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은 사비까지 들여 시장 안, 빈 건물에 대기실을 마련했으나 민원은 끊이지 않았다.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은 이와 같은 갈등을 해결하고자 구청, 상인회 등 각종 기관에 직접 쓴 손편지까지 발송해 도움을 요청했지만, 인터넷 예약제를 권유받은 것 외엔 특별한 해결 방법을 찾지 못했다고. 포방터 돈가스집이 인터넷 예약제를 실시하면 이마저도 포방터 시장을 찾는 사람이 줄어들어 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현재는 대기명단만 받는 상태다.



지난 8월 '백종원의 골목식당' 여름특집 편에서 오랜만에 얼굴을 비춘 돈가스집 사장님은 백종원에게 "최악의 경우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하나 고민 중"이라는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지난 1년여 동안 포방터 돈가스 사장들이 겪은 고충을 다가오는 겨울특집에 녹여낼 예정이다. 그동안 취재한 내용을 바탕으로 돈가스 사장이 이사를 결정할 수밖에 없는 이유와 이사를 결정하는 과정은 물론, 새로운 터전에서의 첫 오픈까지 겨울특집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