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펭수앓이 고백 “새벽에 영상 보느라 잠 못 자”

뉴스부기자 ┗ 김계식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사무총장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정민, 펭수앓이 고백 “새벽에 영상 보느라 잠 못 자”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07 14:38
박정민 펭수(사진=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방송화면 캡처)

영화배우 박정민이 펭수를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는 스페셜 DJ로 박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박정민이 펭수 덕질을 한다더라. 어떻게 덕질하게 됐냐"는 문자를 보냈다.



그러자 박정민은 "요즘 펭수한테 빠졌다. 펭수 너무 보고 싶다"며 펭수 성대모사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정민은 "펭수 너무 귀엽다. 휴대폰으로 펭수 영상만 보며 살고 있다. 새벽에 펭수 보느라 잠을 못 잔다. 보면 기분이 좋아지더라"라며 열렬한 애정을 드러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