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수, 소개팅 성공할까?..교통체증 변수에 대처하는 자세 `눈길`

뉴스부기자 ┗ 김계식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사무총장

메뉴열기 검색열기

윤정수, 소개팅 성공할까?..교통체증 변수에 대처하는 자세 `눈길`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07 15:59
윤정수 소개팅 (사진=TV조선 '연애의 맛3'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 맛3' 윤정수가 두 번째 소개팅으로 인연 찾기에 나선다.


7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3'에서는 윤정수가 첫 소개팅의 실패를 발판으로 전혀 다른 사람으로 변신한다.
녹화 당시 윤정수는 '두 번의 실패란 없다'고 다짐, 머리부터 발끝까지 만반의 준비를 갖춰 소개팅 장소에 등장했다. 첫 번째 소개팅 당시 통유리로 인해 지나다니는 모든 사람들에게 소개팅이 실시간으로 공개됐던 윤정수는 똑같은 불상사가 없도록 장소를 꼼꼼히 체크하는 변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무엇보다 윤정수는 늘씬한 170cm의 키, 청순하고 단아한 외모의 상대방을 만나자마자, 동공이 확장되는가 하면 안절부절못하면서 심각하게 긴장하는 등 그간의 장난기 넘치는 모습들과는 완전히 다른 행동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본 김숙마저 "소름 끼치게 진짜"라며 "장난칠 때는 저러지 않는다"고 첨언해 호기심을 드높였다. 또한 윤정수는 첫 소개팅에서의 무리수를 둔 애티튜드와는 정반대로, 매 순간 상대방의 의견을 묻고 행동하는 등 조심스러운 태도로 순조롭게 식사를 마치고 '한강 애프터'에 성공해 스튜디오에 환호성을 자아내게 했다.



하지만 윤정수는 엄청난 교통체증으로 인해 다음 스케줄인 '라디오 생방송' 30분 전까지 한강에 도착하지 못했다. '한강 데이트'를 미뤄야 할 상황을 마주한 윤정수는 자신만의 비밀 장소로 소개팅 상대를 데리고 가며 '기다려 달라'고 부탁하는 초유의 애프터를 시전했다.
그런데 이 순간 MC 김숙이 "아니야 오빠 그거 아니야"를 외치는가 하면, 패널들 사이에서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히 드리워졌던 터. 과연 윤정수가 그녀를 어디로 데려간 것인지, 그리고 그는 과연 윤정수를 기다릴 것인지, 윤정수의 두 번째 소개팅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첫 소개팅에서의 윤정수와 동일 인물이 맞나 싶을 정도로, 확 바뀐 윤정수가 상상 이상의 스펙터클한 두 번째 소개팅을 펼친다"라며 "정말 열심히 노력한 윤정수가 운명의 그녀, 좋은 인연을 만날 수 있을 많은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지켜보는 사람마저 떨리게 만든 윤정수의 두 번째 소개팅은 7일 오후 11시 '연애의 맛3'에서 공개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