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美 바이오젠과 마케팅·영업 파트너십

김수연기자 ┗ 중기중앙회, 수출컨소시엄 주관단체 모집...25일까지 신청 접수

메뉴열기 검색열기

삼성바이오에피스, 美 바이오젠과 마케팅·영업 파트너십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19-11-07 14:29

바이오시밀러 협력 관계 강화
안과 질환 치료제 시장 큰 힘


인천 송도에 위치한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미국 바이오젠과의 협력 관계를 강화한다. 두 회사는 총 3억7000만달러(약 4440억원) 규모에 달하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마케팅·영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바이오젠과 'SB11'과 'SB15' 등 안과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2종에 대한 신규 마케팅·영업 파트너십과 함께 현재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에 대한 기존 파트너십을 연장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SB11은 황반변성 치료제 '루센티스'(성분명 라니비주맙)의 바이오시밀러다. SB15는 또 다른 황반변성 치료제 '아일리아'(성분명 애플리버셉트)의 바이오시밀러로,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파이프라인이다. 황반변성은 망막의 중심부에 있는 신경조직 황반이 노화, 유전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기능이 떨어져 시력이 감소하는 질환이다.



현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는 국가별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제품 개발과 임상, 인허가, 생산·공급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마케팅·영업 활동은 별도 계약을 맺은 파트너사가 각각 담당하는 구조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2013년 바이오젠, MSD와 각각 10년간의 마케팅·영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뒤 현지에서 판매해왔다. 바이오젠과의 계약으로 안과 질환 치료제 2종의 미국, 유럽 등 주요 시장에 대한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또 바이오젠이 유럽에서 판매하고 있는 베네팔리, 임랄디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의 마케팅·영업 파트너십을 5년간 연장하는 데도 합의했다. 전체 계약 규모는 선수금 1억달러(약 1200억원)를 포함해 총 3억7000만달러이며, 제품에 따른 매출액은 두 회사가 나눠 갖는다.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그동안 바이오젠이 보여준 마케팅·영업 능력을 높이 평가해 후속 파이프라인의 파트너사로 선정했다"며 "이번 계약으로 안과질환 환자들에게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제공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유럽에서 성장하고 있는 제품에 대한 협력관계도 더욱 공고히 했다"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