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살머리고지 전사 故김기봉 이등중사, 대전 현충원 안장

김광태기자 ┗ 헨리, `원 볼` 규정 어겨 8벌타...컷 탈락

메뉴열기 검색열기

화살머리고지 전사 故김기봉 이등중사, 대전 현충원 안장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07 15:38
8일 오후 경남 거제시 동부면에서 열린 고 김기봉 이등중사의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에서 군 관계자들이 유품 등을 들고 고인 아들 집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에서 수습된 고(故) 김기봉 이등중사의 유해가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육군은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고 김기봉 이등중사 발굴 유해 안장식을 엄수했다고 밝혔다.
경남 거제에서 태어나 26세의 나이로 육군에 입대한 김 이등중사는 1953년 6월 29일부터 시작된 중공군의 공격을 맞아 화살머리고지에서 전투를 벌였다.

김 이등중사는 6·25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으로 불리는 강원도 철원에 있는 화살머리고지에서 정전협정 체결을 10여일 앞둔 7월 전사했다.

안장식에는 유가족, 노규덕 국가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 조경자 국방부 보건복지관, 장병, 보훈단체 회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5월 22일 화살머리고지 내 전투 현장에서 김 이등중사 유해 일부가 먼저 발견됐고, 6월 13일 완전 유해로 최종 수습됐다.

김 이등중사 아들 김종규(70) 씨는 "아버지 유해를 찾아준 조국과 군에 감사하다"며 "전투 영웅들의 유해를 애타게 기다리는 많은 유가족에게도 좋은 소식이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조사를 통해 "9·19 군사합의로 비무장지대 유해발굴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호국영웅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살머리고지 전투 영웅'의 안장식은 고 박재권·남궁선 이등중사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