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에 北까지 외교악재…文대통령 지지율 44.2%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日에 北까지 외교악재…文대통령 지지율 44.2%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19-11-07 13:37
조국 정국이후 3주동안 상승하며 회복세를 거듭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평가 지지율이 이번주 들어 상당폭 꺾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소미아 종료 시점이 임박하면서 미국의 압박이 거세지고, 한국정부가 일본정부에 대화 요청을 했으나 풀리지 않는 등 외교에서 어려움이 지지율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리얼미터가 7일 발표한 11월 1주차 주중 잠정집계 여론조사 결과(TBS 의뢰, 4일부터 6일까지 사흘간, 기타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평가 지지율은 44.2%로 지난주에 비해 3.3%포인트 내렸다. 부정평가는 4.0%포인트 오른 53.1%까지 반등하면서 오차범위 (±2.5%포인트) 밖으로 벌어졌다.
이런 결과는 최근 문재인 정부가 대일·대미·대북관계 등 외교에서 다방면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당초 정부는 지난 7월 이후 일본의 반도체·소재 수출 규제 문제 대응책의 일환으로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를 결정 하는 등 강경책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미국이 이에 대해 불쾌한 기색을 보이면서 사태는 문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흐르기 시작했다. 문재인 정부는 최근에는 일왕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를 보냈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 방한 중 냉대를 당하는 등 일본과 관계는 풀리지 않았고 굴욕외교 논란을 낳고 있다.


여기에 북한은 문 대통령 모친상 직후 미사일을 발사, 여전히 한국에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문재인 정부를 둘러싼 주변국들과 관계가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것이 지지율에 반영됐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실제 이날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 대해서는 보수층에서 부정평가가 증가한 것은 물론이고, 지지층인 진보층에서도 긍정평가가 79.1%에서 75.5%로 하락했다.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지지율 이탈이 확인됐다.

이런 결과는 정당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1.4% 하락한 38.2%를 기록했고, 자유한국당의 경우 박찬주 영입논란에도 불구하고 2.3%포인트 상승한 33.9%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 또한 10.%상승한 5.5%를 기록했다. 반면 정의당은 4.6%(0.5%포인트 하락), 민주평화당은 1.9%(0.1%포인트 하락)를 기록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