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파주 멧돼지 폐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총 22건으로 늘어

김승룡기자 ┗ 韓 공공데이터개방정책 OECD 평가 3회 연속 1위

메뉴열기 검색열기

철원·파주 멧돼지 폐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총 22건으로 늘어

김승룡 기자   srkim@
입력 2019-11-07 10:44
강원 철원과 경기 파주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폐사체 ASF 바이러스 검출은 모두 22건으로 늘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 철원 원남면과 경기 파주 진동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각각 ASF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7일 밝혔다. 철원 원남면 멧돼지 폐사체는 전날 오전 8시 30분쯤 군부대가 수색 중 발견했고 파주 진동면 폐사체는 같은 날 오전 9시쯤 농민이 발견했다.
신고를 받은 철원군과 파주시는 ASF 표준 행동 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 처리하고 시료를 과학원에 넘겼다.

과학원 확인 결과 이날 오전 2시께 이들 폐사체에서 모두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로써 멧돼지 폐사체의 ASF 바이러스 검출은 전국적으로 22건으로 늘었다. 철원에서 8건, 파주에선 6건이 됐다.
정원화 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군부대와 협력해 폐사체가 발견된 지역에서 수색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연천·철원 멧돼지서 돼지열병 동시 확인

(서울=연합뉴스) 경기도 연천군과 강원도 철원군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 2마리에서 12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정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019.10.13 [환경부 제공.재배포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