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콤팩트 SAV `뉴 X1`… 휘발유 수요 타깃

김양혁기자 ┗ 경기침체·배출가스 ‘2중고’…미·중 등 세계 車판매 5.4% ‘뚝’

메뉴열기 검색열기

BMW 콤팩트 SAV `뉴 X1`… 휘발유 수요 타깃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19-11-07 18:10
BMW코리아가 7일 콤팩트 SAV(스포츠액티비티차) 뉴 X1을 공식 출시했다. BMW X1은 지난 2015년 출시된 2세대 X1의 부분변경모델이다. 디자인을 대폭 개선하고 뛰어난 활용성, 다양한 최신 편의기능을 갖춘 게 특징이다.


국내 판매되는 모델은 X1 엔트리 제품군인 뉴 X1 x드라이브20i다. 휘발유 SUV(스포츠유틸리티차)에 대한 수요를 반영해 출시했다. 디자인과 장비에 따라 어드밴티지와 M 스포츠 패키지 등 두 개 트림으로 제공한다. 모두 4기통 트윈파워 터보 휘발유엔진과 8단 스텝트로닉 스포츠 자동변속기가 조화를 이룬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192마력의 힘을 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7.4초 만에 도달한다는 게 BMW코리아 측의 설명이다. 차량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과 부가세를 포함, 4900만원과 5270만원이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