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90도 인사의 의미는…文 "尹 아니어도 되는 공정·반부패 시스템 정착해야"

뉴스부기자 ┗ 홍콩, 반중시위에 3분기 3.2% 역성장... 10년만에 경기침체

메뉴열기 검색열기

윤석열 90도 인사의 의미는…文 "尹 아니어도 되는 공정·반부패 시스템 정착해야"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08 16:11
문재인 대통령에서 90도 가까이 숙이며 인사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조국 사태'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식 석상에서 첫 대면을 했다.


문 대통령이 8일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는 자리였다. 문 대통령을 마주한 윤 총장은 거의 90도에 가깝게 허리를 숙이며 인사를 했다. 윤 총장이 임명 될 때 이후 106일만의 인사다.
조 전 장관의 아내, 동생, 5촌 동생이 구속된 상태에서 검찰은 이제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을 목전에 둔 상황이다. 윤 총장은 문 대통령 대면을 앞두고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 '우파 진영'으로도 칼끝을 돌리며 무게 중심을 잡는 모습으로 해석될 수 있는 일도 전격 결정하기도 했다. 물론 검찰은 이 같은 일이 '정치'와는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의 만남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 직전,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직후 이뤄지면서 조 전 장관 수사와 검찰 개혁 방향의 변곡점이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공정에 관한 검찰의 역할은 언제나 중요하다"면서 "부패에 엄정히 대응하면서도 수사·기소 과정에서 인권·민주성·공정성을 확보하는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정착시켜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검찰개혁으로 요구가 집중된 것 같지만 다른 권력기관들도 같은 요구를 받고 있다고 여기면서 함께 개혁 의지를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반부패 개혁과 공정사회는 우리 정부의 사명으로, 적폐청산과 권력기관 개혁에서 시작해 생활적폐에 이르기까지 반부패정책의 범위를 넓혀왔다"며 "권력기관 개혁은 이제 마지막 관문인 법제화 단계가 남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등 입법이 완료되면 다시는 국정농단과 같은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고 국민이 주인인 정의로운 나라도 한발 더 나아갈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