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 IP 해외매출 호조…웹젠 3Q 영업익 전 분기 대비 99% 증가

김위수기자 ┗ 韓 최고 게임 `로스트아크`, 전세계 PC게임 시장 `정조준`

메뉴열기 검색열기

`뮤` IP 해외매출 호조…웹젠 3Q 영업익 전 분기 대비 99% 증가

김위수 기자   withsuu@
입력 2019-11-08 16:27
대표 지식재산권(IP) '뮤' 사업 호조로 인한 해외매출 증가로 웹젠의 3분기 영업이익이 직전 분기 대비 약 두 배 증가했다.


웹젠은 올 3분기 매출 473억원, 영업이익 185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직전 분기인 2분기 대비 매출은 9.1%, 영업이익은 99% 늘어났다.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102.6% 증가해 153억원을 기록했다.
웹젠의 3분기 영업이익률 성장은 뮤 IP의 해외매출 확대가 이끌었다. 이번 분기 웹젠의 해외매출 비중은 총매출의 61%로 5분기만에 국내매출 비중을 앞질렀다. 중국시장 비중이 높은 웹젠의 해외사업 구조에 대해 일부의 우려도 있었으나, 웹젠은 올해 해외 협력사 및 사업모델을 다변화하면서 리스크는 줄이고 전략을 재편해 해외매출을 성장시켰다.

웹젠은 현재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해외시장을 노리는 게임들의 사업일정을 검토 중이다. 회사 측은 "당분간 해외매출은 다각화되면서 성장하고, 장기적으로 더 안정적인 구조를 갖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태국의 대형 게임서비스사(퍼블리셔)인 '플레이파크'와 '뮤 온라인' 게임서비스 계약을 이미 체결해 추가사업을 준비중이다. 대만과 일본 등에서 출시를 준비 중인 게임들도 일정 및 사업방안을 조율하고 있다.


웹젠은 내년 상반기부터 자체 개발한 게임과 2개 이상의 신작 퍼블리싱 게임들을 출시해 반등을 꾀한다. 다수의 협력사와 협의 중인 미공개 퍼블리싱계약 게임들의 출시계획도 일정을 확정하는 대로 시장에 공개할 예정이다. 자회사 웹젠레드코어의 신작 모바일게임 역시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진행 중인 프로젝트와 별개로 국내외 우수 개발진과 개발사에 대한 투자는 물론, 개발사 인수합병(M&A)도 모색해 연구/개발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꾸준히 이어간다.

김태영 웹젠 대표는 "해외사업이 성장과 안정세를 보인 것도 의미가 있지만,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게임 및 서비스기술 개발력을 높이는 내부 조직혁신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면서 "성장성 확보를 위한 투자와 혁신, 개발력 확보 및 사업안정 사이의 균형을 맞추면서 준비 중인 사업들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