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 지상렬 직진 고백에 "저 일하는 거 좋아해요"

뉴스부기자 ┗ BTS, 미 빌보드 ‘올해 톱 아티스트’ 15위

메뉴열기 검색열기

황보, 지상렬 직진 고백에 "저 일하는 거 좋아해요"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13 09:34
황보 지상렬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황보가 지상렬의 직진 고백에 철벽을 쳤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지상렬 금맥특집! 소맥과 인맥 사이'로 꾸며져 개그맨 지상렬을 비롯해 그의 절친인 작곡가 윤일상,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 의사 양재진, 트로트 가수 박규리가 출연했다. 이날 자리를 비운 박나래 대신 스페셜 MC 황보가 출연했다.
지상렬은 "예전부터 내가 황보를 좋아한다는 건 대한민국 분들이 다 알고 있다. 나는 남자나 여자나 의리 있는 분들에 무게중심을 많이 둔다"며 "황보가 어떻게 보면 연예계 첫사랑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황보는 지상렬이 예뻐해준 덕에 이름을 빨리 알리기도 했다며 "계속 재밌게 하려고 해왔던 것을 아직도 하는지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후 MC 김숙은 "웃음기 뺀 거 안 보이냐. 눈빛 교환 한 번 해봐라"라고 제안했고, 황보와 지상렬은 손을 잡고 눈빛 교환을 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지상렬은 "보야 그냥 돈 벌지마. 오빠가 벌테니까. 그냥 집에서 쉬어"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황보는 "오빠 저 일하는 거 되게 좋아하거든요"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