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심경, 이혼 아픔에 “다시 사랑 할 일 없을 것 같다”

뉴스부기자 ┗ 소프트뱅크-도쿄대, 공동 AI 연구소 세운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은혜 심경, 이혼 아픔에 “다시 사랑 할 일 없을 것 같다”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14 10:43
박은혜 심경(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은혜가 재혼에 대해 회의적인 모습을 보였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방송인 김경란, 배우 박연수, 가수 호란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박은혜는 프로그램 제목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만약에 또 사랑할 수 있을 거 같냐고 물어보면 대답이 안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이 뭐지? 어디까지가 사랑인데 사랑할 수 있냐고 물어보지?'라는 생각이 든다. 최소한 남자한테 사랑한다고 말할 일은 없을 것 같다"며 "원래는 표현을 많이 했었는데 그냥 애들 보고 사는 것도 사랑이고. 사랑한다는 말은 쉽게 안 나갈 것 같다. 사랑의 기준점을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박은혜는 현재 쌍둥이 아들을 키우고 있다. 그녀는 아이들이 누구와 사느냐에 대한 고민도 많았다면서 "(아이들이) 과연 나랑 있을 때 행복할까? 보내줘야 하나? 재혼을 하게 되면 김 씨랑 해야 하나?"까지 고민을 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은혜는 지난해 9월 결혼 11년 만에 남편과 이혼한 뒤 쌍둥이 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