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오열, 진화 교통사고 소식에 눈물 펑펑

뉴스부기자 ┗ 北, ICBM `2단엔진` 연소시험 가능성… 또 `중대시험`…

메뉴열기 검색열기

함소원 오열, 진화 교통사고 소식에 눈물 펑펑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26 14:20
함소원 오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이 진화의 교통사고 소식을 듣고 오열한다.


26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촬영을 준비하던 도중, 남편 진화가 탄 택시가 음주 뺑소니 차량에게 들이받혔다는 전화를 받고 뛰쳐나가는 긴박한 상황이 벌어진다.
함소원은 낯선 이에게서 "진화가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전화를 받고 순식간에 핏기가 가신 채 "촬영 못할 것 같아", "진화가 다쳤대"라는 말을 남기고 허둥지둥 뛰쳐나갔고, 제작진 또한 깜짝 놀라 촬영을 중단 후 뒤를 따랐다.

무엇보다 사고 당일, 함소원은 이상한 예감이 들어 "오늘따라 느낌이 안 좋아"라는 말과 함께 진화의 휴대폰까지 숨기며 진화의 외출을 만류했던 상태. 진화는 결국 휴대폰 없이 외출했고, 택시를 타고 이동을 하던 중 음주 차량에게 들이받히는 사고를 당했다.

심지어 진화를 친 차량은 도주까지 감행했고, 진화가 탑승한 택시가 가해 차량을 추격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고.



스튜디오에도 출연하지 못할 정도로 병원에 입원하게 된 진화의 상태는 어떠할지, '아맛팸'들의 심장을 뚝 떨어트린 진화의 현 상태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함소원은 새하얘진 얼굴로 병원에 달려가 목이며 다리에 깁스를 하고 누워있는 진화를 보고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함소원은 일사천리로 사고를 수습하는 똑 부러지는 면모를 보여줬다고.

제작진은 "너무 급작스러운 사고가 벌어져, 현장에 있던 제작진뿐만 아니라 '아내의 맛' 팀 전원이 깜짝 놀랐다"며 "진화는 모두가 걱정하시는 것보다 더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26일 오후 10시 전파를 탄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