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채권 전문가 99% "한은 11월 기준금리 동결할 것"

김민주기자 ┗ "반값 떨이 아니면 안팔려"… 내리막 치닫는 아웃도어

메뉴열기 검색열기

국내 채권 전문가 99% "한은 11월 기준금리 동결할 것"

김민주 기자   stella2515@
입력 2019-11-27 16:39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국내 채권 전문가 99%는 오는 29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현재 연 1.25%인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4∼20일 96개 기관의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100명)의 99%가 한은이 이달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한은이 이번 금통위에서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전망한 응답자는 1명에 그쳤다.
협회는 "대외 불확실성과 국내 경기 둔화가 이어지고 있으나 한은이 앞선 두 차례의 금리 인하 효과를 지켜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12월 채권시장지표(BMSI)는 종합지표가 99.4로 전월(114.3)보다 14.9포인트 하락해 채권시장 심리가 다소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표가 100 이상이면 채권시장 호전, 100은 보합, 100 이하면 악화를 예상한다는 뜻이다.

미중 무역협상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합의 기대가 공존하면서 글로벌 금리 변동성이 커졌고, 이에 채권시장에서 투자심리도 위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



또 국고채 3년물 금리를 기준으로 한 금리 전망 BMSI도 106.0으로 전월보다 25.0포인트 내렸다.
금리 하락(채권값 상승)을 전망한 응답자 비율은 25%로 전월보다 16%포인트 줄었고, 보합을 전망한 응답자는 56%로 전월보다 7%포인트 늘었다.

물가 BMSI는 86.0으로 전월보다 6.0포인트 하락했다. 물가 보합을 전망한 응답자가 64%로 전월보다 6%포인트 늘고 하락을 예상한 응답자는 11%로 전월보다 6%포인트 줄었다.

환율 BMSI는 전월보다 1포인트 오른 87.0으로 나타났다. 환율 보합을 예상한 응답자가 67%로 전월보다 5%포인트 줄었으며 환율 상승을 전망한 응답자 비율은 23%로 전월보다 2%포인트 늘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