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의회, `비행제한공역 침범` 의심경보에 폐쇄 `소동`

김광태기자 ┗ 타임誌 `올해의 인물`에 16세 툰베리… 역대 최연소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백악관·의회, `비행제한공역 침범` 의심경보에 폐쇄 `소동`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27 09:13
26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 지역에 대한 '영공침범' 의심 경보로 백악관과 의회가 한 시간 가까이 폐쇄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북미 항공우주 방위 사령부 대변인인 앤드루 헤너시 소령은 무언가 전파 탐지기에 포착됐다고 설명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워싱턴 영공에 근접한 미상의 항공기로 보이는 물체를 파악하기 위해 우주 방위 사령부가 해안 경비대 헬리콥터를 배치했으나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너시 소령은 "요격할 대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수시간이 지나도록 당국자들은 정확한 경보 원인에 대해서는 이렇다할 설명을 하지 않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헤너시 소령은 새 떼가 경보의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추측에 대해서도 답하지 않았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이와 함께 전투기가 위협 물체 요격을 시도했다는 항공우주 방위 사령부의 초기 트위터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헤너시 소령은 밝혔다. 헤너시 대변인은 전투기 비행은 예정된 훈련이었으며 '우연의 일치'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을 경호하는 비밀경호국이 '수도 지역 내 비행 제한 공역에 대한 잠재적 침범'이라고 고지하면서 백악관은 1시간 가까이 폐쇄됐다.

이번 소동은 잠시나마 2001년 발생한 9·11 테러를 연상케 하면서 '도심의 공포'를 불러일으켰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의회의 경우 약 30분가량 소개령이 내려지면서 의회 건물 내 있던 사람들이 대피하는 일이 빚어졌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