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최악 `1조3000억원` 보물강탈 사건 `오리무중`

김광태기자 ┗ "미중 무역협상 `원칙적 합의` 도달…공식 발표 임박"

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 최악 `1조3000억원` 보물강탈 사건 `오리무중`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27 09:28
도난당한 작품 [로이터=연합뉴스]

유럽 최대의 보석 박물관 중 하나인 독일 '그뤼네게뵐베' 박물관에 도둑이 들어 약 10억 달러(1조3000억원)에 해당되는 보물들이 사라졌지만 수사당국은 아직 특별한 단서를 찾지 못하고 있다.


26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전 드레스덴의 그뤼네게뵐베에서 발생한 보석 강탈 사건의 용의자를 추적 중이나 별다른 성과가 없는 상황이다.
경찰은 단서를 찾기 위해 범행 목격자를 수소문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 사건 이후 드레스덴의 한 지하주차장에서 발견된 불에 탄 차량이 범죄와 연관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뤼네게벨베에는 2명의 도둑이 유리창을 깨고 침입해 도끼로 보석류 작품들을 보호하는 유리를 부순 뒤 3점을 훔쳐 갔다.

이들 작품에는 큰 다이아몬드 9개와 작은 다이아몬드 770개가 박혀있는 검 등이 포함돼 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이들은 범행을 저지른 뒤 아우디 A6를 타고 도망갔다.



이들이 침입하기 직전에 인근 건물 배전함에서 화재가 발생해 일대 가로등과 박물관 내부 전등이 꺼졌으나, 감시카메라에는 도둑들의 움직임이 찍혔다.
도난당한 작품들은 워낙 유명하기 때문에 도둑들이 판매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그러나 도둑들이 훔쳐 간 작품에서 다이아몬드를 빼내 판매할 것이라는 추측도 나온다.

특히 다이아몬드를 세공해 다른 산지의 다이아몬드와 섞어 유통한다면 추적이 어렵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그뤼네게뵐베의 디렉터인 디르크 신드람은 다이아몬드 판매 가능성에 대해 "어리석은 행동"이라며 보석의 가치를 떨어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가격으로 환산하면 10억달러 정도로 평가되지만 이 박물관이 유럽 최대의 보석전시관인 점을 고려하면 역사적·문화적 가치는 환산하기 어렵다고 드레스덴 국립미술관 측은 설명했다.

경제신문 한델스블라트는 "현대에서 가장 큰 규모의 예술품 강도"라고 평가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