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금도 거래소 RP 시장 참여한다

차현정기자 ┗ `100兆` 증권사 부동산PF 초비상

메뉴열기 검색열기

연기금도 거래소 RP 시장 참여한다

차현정 기자   hjcha@
입력 2019-11-28 15:52

거래소, 내달 2일 RP 시장 활성화 제도 시행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내달 2일부터 연기금과 보험사 등의 환매조건부채권(RP) 시장 참여가 허용된다.


한국거래소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RP 시장 활성화 제도 개선 방침을 28일 발표했다.
거래소에 따르면 증권사와 은행으로 제한돼 있던 거래소 RP 시장 참여 가능 기관은 자본시장법상 전문투자자까지 확대한다. 정부 기관, 특수은행, 협동조합 및 중앙회, 연기금, 보험회사, 금융공기업, 집합 투자기구도 참여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거래가 제한됐던 국민주택채권, 재정증권 및 지방채를 거래소 RP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게 된다.

거래소 RP 시장에 참여하려는 전문투자자는 거래소에 참여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다만 결제업무는 증권사 등 결제회원과 위탁계약을 통해 처리하게 된다.

이번 제도개선은 지난 3월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RP 시장의 효율성·안정성 제고를 위한 개선방안'에 따라 시행된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청산결제기관(CCP)인 한국거래소가 거래에 대한 결제이행을 보증함에 따라 기일물 RP 거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장외 RP 시장과의 균형적 발전을 통한 국내 단기금융시장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