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美경제 확장 완만…성장전망 긍정적" 평가

김광태기자 ┗ 타임誌 `올해의 인물`에 16세 툰베리… 역대 최연소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연준 "美경제 확장 완만…성장전망 긍정적" 평가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28 09:32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경제가 지난 10월부터 이달 중순까지 완만하게 확장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27일(현지시간) 경기동향 보고서인 '베이지 북'에서 이 기간 "경제가 완만하게(modestly) 확장했으며 노동시장이 견조한 가운데 성장 전망이 전반적으로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지난 9월~10월 초의 경기를 평가한 전달의 베이지북에서 "미국 경제가 '다소 미약한'(slight-to-moderate) 수준으로 성장했다"고 밝힌 것보다 다소 긍정적인 평가다.

베이지 북은 12개 연방준비은행 관할지역의 흐름을 평가한 것으로,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때 기초 자료로 쓰인다.


연준은 베이지북에서 "일부 지역에서 현재의 성장 속도가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는 등 성장 전망이 전반적으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일부에서는 헬스케어뿐 아니라 전문직과 기술서비스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강한 일자리 증가를 보고했다"면서 "탄탄한 노동시장으로 고용주들이 필요한 인력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고용도 전반적으로 증가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조업 분야는 일부 지역에서는 고용을 늘리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해고를 하는 등 다소 엇갈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