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에 中 강력 반발...미중무역협상 변수로

김광태기자 ┗ "미중 무역협상 `원칙적 합의` 도달…공식 발표 임박"

메뉴열기 검색열기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에 中 강력 반발...미중무역협상 변수로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28 13:41
홍콩의 시위대가 21일 시내 IFC 몰에서 미국 의회의 홍콩인권법 통과를 지지하는 집회를 열며 정부에 대한 5개 요구 조건을 의미하는 뜻으로 손을 치켜들고 있다. 홍콩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하자 중국 정부가 "노골적인 패권 행위"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28일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안 서명에 대해 "홍콩의 안정과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파괴하고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훼손한다"고 맹비난했다.
중국 정부가 외교부를 포함해 국무원 등 정부 부처들을 총동원해 미국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 향후 미·중 무역 협상에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미국 측이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해 홍콩 문제와 중국 내정을 심각히 간섭하며 국제법을 크게 위배하려 하는데 이는 노골적인 패권 행위로 중국 정부와 인민은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홍콩 반환 후 일국양제가 성공해 홍콩 주민이 잘살고 있다"면서 "미국 측이 사실을 무시하고 흑백을 전도하며 광분해서 무고한 시민을 해치고 법치를 짓밟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사회 질서를 해치는 폭력 범죄자를 두둔하는 것은 몹시 나쁜 행동으로 홍콩의 번영과 안정, 일국 양제 그리고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역사적 과정 실현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는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 문제는 중국 내정에 속하며 어떤 외국 정부와 세력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면서 미국의 홍콩인권법안은 미국의 음험한 속내와 패권을 보여준 것이라 미국의 이런 기도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외교부는 "중국은 외부 세력이 홍콩 문제에 개입하는 것을 반대하며 일국양제 관철과 국가 주권, 안전, 발전 이익을 지키겠다는 결심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국 측이 고집스럽게 행동하지 않길 권고하며 그렇지 않으면 중국은 반드시 결연히 반격할 것"이라면서 "이로 발생하는 모든 결과는 미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중앙인민정부 홍콩 연락판공실(중련판)도 이와 관련해 미국의 일련의 패권 행동에 대해 분개하고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중련판은 "미국의 악랄한 행동은 700만 홍콩 시민, 14억 중국 인민들과 맞서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세계 공평 정의, 국제 기본 원칙과도 맞선다"면서 "중국 측은 힘 있는 조처를 해 결연히 반격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련판은 이어 "그 어떠한 홍콩 번영과 안정을 훼손하고 중국 발전을 막으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판공실도 성명을 내고 규탄 행렬에 동참했다.

홍콩·마카오판공실은 "이 법안은 선입견과 오만으로 가득 차 있으며 미국은 홍콩을 어지럽히는 가장 큰 검은 손"이라면서 "홍콩을 교란해 중국의 발전을 막으려는 미국의 속셈은 허사가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홍콩을 어지럽혀 중국의 발전을 막으려는 미국의 속셈은 허사가 될 것"이라면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는 발걸음은 누구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하면서 "나는 중국과 시진핑 주석, 홍콩 시민에 대한 존경을 담아 이 법안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 법안은 중국과 홍콩의 지도자와 대표자들이 서로의 차이를 평화적으로 극복해 오래도록 평화와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하며 제정됐다"고 덧붙였다.

해당 법안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홍콩이 누리는 경제·통상에서의 특별한 지위를 유지할지를 결정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