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배제` 패스트트랙 관철 시사

뉴스부기자 ┗ 文대통령-트럼프 통화…비핵화 대화 모멘텀 유지 공감

메뉴열기 검색열기

與, `한국당 배제` 패스트트랙 관철 시사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30 15:00
더불어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막기 위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하겠다고 나선 자유한국당을 향해 법안 처리 의지를 분명히 했다.


30일 민주당은 원내대표단과 중진의원, 국회 상임위원장들을 긴급 소집하고 한국당의 기습 필리버스터 카드에 대응해 내부 전열을 가다듬고 대응책을 모색했다.
회의장에는 '민생 볼모 필리버스터·민생 외면 자유한국당' 문구가 담긴 뒷걸개(백드롭)를 내걸었다.

이날 이인영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더이상 타협의 시도는 한계에 이르렀다"며 "이제부터 개혁법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강력한 비상행동을 시작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을 배제한 채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해찬 대표도 전날 국회 본회의장 앞에 열린 한국당 규탄대회에서 "참을 만큼 참았다"며 "선거법과 검찰개혁법을 반드시 이번 국회에서 통과시키겠다"고 말한 바 있다.
법안 관철 전략으로는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에 대안신당이 참여하는 여야 '4+1' 공조 복원이 꼽힌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4+1' 공조를 복원하는 것이 엄청난 비상행동"이라며 "우리의 첫 번째 카운터파트인 제1야당을 빼고 나머지 야당과 공조하겠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한국당을 빼고 본회의를 소집해 패스트트랙 법안과 예산안을 의결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정 원내대변인은 부연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4+1' 공조를 강화해 끌고 가야 한다는 이야기가 오늘 회의의 핵심 내용"이라며 "한국당이 계속 막무가내로 나오는데 계속 협상하며 끌려다니지 말라는 것이 주된 의견이었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진의원-상임위원장-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