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1월 제조업 PMI 50.2로 7개월만에 회복세

뉴스부기자 ┗ 北, ICBM `2단엔진` 연소시험 가능성… 또 `중대시험`…

메뉴열기 검색열기

중국, 11월 제조업 PMI 50.2로 7개월만에 회복세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1-30 16:12
중국의 제조업 경기가 7개월 만에 위축 국면에서 벗어났다.


30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1월 제조업 구매 관리자 지수(PMI)는 50.2로 집계됐다.
중국 제조업 PMI는 지난 5월부터 6개월 연속 50 미만을 나타내다가 이번에 50 이상으로 회복됐다. 지난 10월 49.3보다도 크게 개선됐다. 로이터가 집계한 시장 전문가 평균 예상치 49.5도 상회했다.



신규 주문, 출고가, 재고량 등에 대한 기업 대상 설문 조사를 바탕으로 산출되는 지표인 PMI가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국면에, 밑돌면 경기 위축 국면이라는 의미다.
다만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산업생산, 소매판매, 고정자산투자, 공업이익 등 중국의 최근 경제 지표가 전반적으로 악화하는 추세여서 이번 제조업 PMI 개선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 중단에 합의하지 않으면 더 많은 미국의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라며 "이번 개선은 미약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