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윤리위, 오신환 원내대표 등에 중징계…오신환 "막장정치에 환멸" 반발

김미경기자 ┗ 민주당 "일괄상정" vs 한국당 "결사항전"

메뉴열기 검색열기

바른미래당 윤리위, 오신환 원내대표 등에 중징계…오신환 "막장정치에 환멸" 반발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12-01 22:31
바른미래당이 1일 탈당과 신당창당을 준비 중인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에게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오 원내대표는 '편파 징계'라며 반발했다.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이날 윤리위원회의를 열고 오 원내대표 등 4명의 징계를 결정했다. 윤리위는 "당의 명예를 실추하키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 행위를 지속해 징계를 했다"고 사유를 밝히며 "징계 결정에 따라 1년 동안 당원권이 정지됨과 동시에 당원 자격으로 취득한 모든 권리를 행사할 수 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징계가 확정되면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을 상실하게 된다. 윤리위는 "원내대표직은 국회의원인 당원들이 선출한 당의 직책이고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을 대표하는 직위에 있다"며 "당원권 정지로 직무 권한이 당연히 정지된다. 이번 징계 결정의 효력은 징계 결정과 동시에 발생한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 등은 징계 결정 통보를 받은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오 원내대표 측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바른미래당 윤리위와 손학규 대표를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입장문에서 "손 대표의 막장정치에 환멸을 느낀다"고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오 원내대표는 "윤리위가 '당의 명예 실추와 당원간 화합을 저해하는 분파적 해당행위'를 이유로 원내대표 징계라는 황당한 결정을 내린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윤리위를 동원한 막장정치로 당의 명예를 실추하고 분파적 해당행위를 일삼은 장본인은 바로 손 대표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는 변함이 없는 만큼,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원내대표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윤리위의 편파적인 결정은 당연히 수용불가하다.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법률적 정치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 등은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꾸리고 탈당과 신당창당을 진행하고 있다. 유 의원은 변혁 초대 대표를 지냈고, 권 의원과 유 의원은 신당창당기획단 공동단장을 맡고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