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 법적대응, 양다일 사재기 의혹에 "떳떳하지 못한 일 안해"

뉴스부기자 ┗ 볼트스테이크하우스, 크리스마스·연말연시 스페셜 메뉴 선봬

메뉴열기 검색열기

라이머 법적대응, 양다일 사재기 의혹에 "떳떳하지 못한 일 안해"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2-02 13:55
라이머 법적대응 (사진=라이머 인스타그램)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가 소속 아티스트 양다일의 '사재기 의혹'에 불쾌함을 드러내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라이머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음원 사이트 멜론의 실시간 차트 화면을 캡쳐해 올렸다. 사진에는 양다일과 김나영의 신곡이 아이유의 '블루밍(blueming)', 겨울왕국 OST '인투 디 언노운(Into the Unknown)'을 제치고 오전 0시 실시간 차트 1위에 오른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라이머는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습니다.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다일이와 그 시간동안 함께 고생해준 전 브랜뉴뮤직 스텝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앞서 공지했듯 더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라고 적었다.



(사진=브랜뉴뮤직)

앞서 양다일과 김나영은 1일 오후 6시 신곡을 발표해 멜론 실시간 차트에 16위로 진입하고, 이후 2일 0시 실시간 차트 1위에 올랐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양다일도 사재기로 음원 차트 순위권에 오른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고, 라이머는 즉각 반박하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한편, 양다일과 김나영의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 뒤로는 아이유 '블루밍', 노을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 영화 '겨울왕국' OST '인투 디 언노운', 아이유 '러브 포엠(Love Poem)', 마마무 '힙(HIP)' 등이 뒤따르고 있다. (2일 오후 1시 기준)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