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예술의전당, 콘텐츠 보급 MOU

김은지기자 ┗ "제2의 펭수 키우자"...방통위, 2020 예산 2610억원 확정

메뉴열기 검색열기

LG유플러스-예술의전당, 콘텐츠 보급 MOU

김은지 기자   kej@
입력 2019-12-02 10:37

IPTV 방송 등 미디어 사업협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이 문화예술 콘텐츠 보급을 위한 미디어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와 예술의전당이 문화예술 콘텐츠 보급 및 확대를 위한 '문화콘텐츠 동반자'로 나선다.
LG유플러스와 예술의전당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예술 콘텐츠 보급을 위한 미디어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LG유플러스가 보유한 IPTV 방송, 5G 통신 및 초고속 인터넷 기술을 예술의전당 콘텐츠와 결합, 공연 영상화 사업을 활성화해 더 많은 고객이 수준 높은 문화예술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공연 영상화는 문화예술 대중화 취지로 해외 유명 공연 단체들이 시도하고 있는 사업이다. 베를린 필하모닉은 '디지털 콘서트홀' 사이트를 운영하며 최근 50년간 공연을 고화질·고음질 영상기록으로 남기고, 주요 공연을 전세계 웹 스트리밍 방식으로 생중계하고 있다. 미국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도 '메트 오페라 온 디맨드' 디지털 서비스로 공연장을 찾지 않아도 누구나 공연을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제공 중이다.


예술의전당은 2013년도부터 '싹 온 스크린(SAC on Screen)' 서비스로 공연 영상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싹 온 스크린은 예술의전당이 선별한 우수 공연과 전시의 영상화, 우수예술 콘텐츠를 대형 스크린을 통해 국민이 함께 보고 즐기는 프로젝트다.

LG유플러스와 예술의전당은 향후 △공연 실황 중계 및 VOD 서비스 △예술의전당 공연 대상 실감형(VR) 콘텐츠 공동 제작 △공연 영상화 사업 공동 마케팅 등에 관해 유기적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016년부터 해외 유명 공연단체 콘텐츠를 수급해 IPTV와 모바일TV에서 무료로 제공 중인 LG유플러스와 국내 최고의 공연, 전시를 선보이고 있는 예술의 전당이 손잡고 문화산업 저변 확대에 함께 할 수 있어 뜻 깊다"라며 "일상을 바꾸는 통신 기술과 예술이 만나 누구나 더 쉽고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탄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