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53세 이상 사무직 희망퇴직 시행

박정일기자 ┗ 박정원 회장, 만성적자 두산건설 상폐 결단

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제철, 53세 이상 사무직 희망퇴직 시행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19-12-02 18:49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현대제철이 만 53세 이상 무보직 사무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한다. 철강산업 부진 장기화 가능성에 선제 대응하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지난달 25일부터 1966년생 이전 출생 무보직 사무직원의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현대제철이 희망퇴직을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희망퇴직자에게는 최대 3년치 기본급과 기본급의 250%에 달하는 성과급, 일시 위로금 250만원, 자녀 1인당 1000만원의 교육비도 지급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청 기간은 연말까지며 정해놓은 인원은 없다.



업계에서는 이번 조치가 철강업계 업황 부진에 따른 회사의 수익성 악화와 관련이 있다고 보고 있다.
현대제철은 올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6%, 전 분기보다는 85.3% 줄었다. 아울러 658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며 전분기 흑자를 이어가지 못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