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테러 희생자 2명 케임브리지대 출신...범죄자 재활 돕다 참변

김광태기자 ┗ 타임誌 `올해의 인물`에 16세 툰베리… 역대 최연소

메뉴열기 검색열기

런던 테러 희생자 2명 케임브리지대 출신...범죄자 재활 돕다 참변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2-02 09:08
런던 브리지 테러 현장에 놓인 조화 [AP=연합뉴스]

런던 브리지 인근에서 발생한 테러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 2명은 모두 케임브리지대학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테러 혐의로 중형을 선고받았다가 가석방된 우스만 칸(28)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 북단 피시몽거스 홀에서 케임브리대학 범죄학과가 주최한 재소자 재활프로그램에 참석했다.
칸은 프로그램을 듣던 중 건물 안에서 흉기를 휘둘렀고, 런던 브리지로 빠져나온 뒤 그를 말리려는 시민들과 몸싸움을 하다가 경찰에 쏜 총에 맞아 숨졌다.

1일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이번 테러로 칸을 제외하고 2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모두 5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중 희생자 2명은 모두 케임브리지대 출신이다. 사망자 중 한 명은 영국 케임브리지대에서 범죄학을 전공하는 대학원생 잭 매릿(25)이다. 메릿은 이번 재소자 재활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중 변을 당했다.

나머지 사망자는 20대 여성인 사스키아 존스(23)로, 케임브리지대 학생 출신이다.



그녀는 이번 재활프로그램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존스의 가족은 그녀가 늘 지식을 탐구했으며, 많은 이들의 삶의 중심에 활발하고 친절하고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애도했다.

그러면서 그녀가 경찰에 지원했으며, 피해자 지원 분야의 전문가를 꿈꿔왔다고 밝혔다.

부상자 중 한 명도 케임브리지대 직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투프 부총장은 "우리 대학은 혐오스럽고 무분별한 테러 행위를 규탄한다"면서 "희생자와 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말했다.

런던 국민보건서비스(NHS) 관계자는 부상자 3명 중 1명은 퇴원했고, 나머지 2명 역시 안정된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