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박석민, 선수協 `올해의 선수상` 수상

김광태기자 ┗ "미중 무역협상 `원칙적 합의` 도달…공식 발표 임박"

메뉴열기 검색열기

NC 박석민, 선수協 `올해의 선수상` 수상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2-02 16:06

"존경받는 사람 돼야" 소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박석민(34·사진)이 프로야구선수협회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2019 플레이어스초이스 시상식을 열었다. 선수협회는 "박석민은 성적뿐만 아니라 그라운드 안팎에서 다른 선수들에게 모범이 됐다"며 선정이유를 밝혔다.

박석민은 해외 체류 관계로 시상식에 불참했지만, 대리 수상한 팀 후배 김찬형을 통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프로야구 선수는 존경받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야구장 밖에서도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박석민은 2019시즌 11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7, 19홈런, 74타점을 기록했다.
KIA 타이거즈 양현종은 스타 플레이어상과 올해의 투수상 등 2개 부문 상을 석권했다.

재기 선수상은 키움 히어로즈 서건창, 기량발전 선수상은 kt wiz 배제성, 올해의 신인선수상은 NC 김태진, 올해의 야수상은 NC 양의지가 받았다.올해의 야수상, 투수상, 재기 선수상, 기량발전 선수상은 시상식 개최 전 선수들의 현장 투표로, 스타 플레이어상은 넷마블 마구마구의 게임 유저 투표로 수상자가 각각 결정됐다.

퓨처스(2군) 선수상은 박종기(두산 베어스), 김은성(키움), 최준우(SK 와이번스), 강정현(LG 트윈스), 서호철(NC), 이상동(kt), 강이준(KIA), 박용민(삼성 라이온즈), 문동욱(한화 이글스), 최하늘(롯데 자이언츠)이 받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