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 0.2%...11개월 연속 1% 밑돌아

성승제기자 ┗ 제조·건설업發 고용한파 … 3040 일자리 13만개 사라졌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 0.2%...11개월 연속 1% 밑돌아

성승제 기자   bank@
입력 2019-12-02 16:52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전년대비 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제로 혹은 마이너스 물가를 지속하다 4개월 만에 반등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11개월 연속 0%대 저물가 지소를 이어갔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2015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0.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가 공식적으로 상승세로 돌아선 것은 지난 7월 이후 4개월 만이다. 소비자물가는 8월(0.0%) 보합에 이어 9월(-0.4%)에 사상 첫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10월(0.0%)에 다시 보합을 보였다. 이로써 소비자물가는 지난 1월(0.8%) 이후 11개월 연속 1%를 밑돌았다. 이는 1965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장 기록이다. 근원물가 상승률은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따른 물가 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6%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 6월(0.6%)과 1999년 12월(0.5%)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0.5% 상승하는 데 그쳤다. 역시 9월과 같은 수준으로, 이전 최저 기록은 1999년 12월 0.1%였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5.3% 떨어지며 5개월 연속 하락했다.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가운데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에 소유주택을 사용하면서 드는 서비스 비용을 추가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1년 전보다 0.1% 상승했다. 품목 성질별로는 농·축·수산물이 작년 동월보다 2.7% 하락했다. 특히 감자(-38.3%)가 2005년 4월(-45.2%) 이후 최대 하락폭을 보였고, 마늘(-23.6%) 역시 2014년 5월(-25.5%) 이후 5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공업제품은 1년 전보다 0.2% 내렸고 전기·수도·가스는 1.5% 상승했다. 서비스 물가는 0.7% 상승했다. 특히 외식 등을 포함한 개인서비스 가격이 1.6% 올랐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작년 기록적인 폭염으로 농산물 가격이 14.8% 급등했는데 올해는 인상 폭이 5.8%에 불과했다"면서 "현재의 흐름으로 보면 당분간 마이너스 물가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소비자물가 상승률 추이(자료=통계청)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