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중도층에서 오르며 소폭상승…47.6%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文대통령 지지율 중도층에서 오르며 소폭상승…47.6%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19-12-02 12:55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오른 47.6%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외교행보의 영향 때문으로 해석되지만,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련 의혹이 불거지는 상황이어서 향후 지지율 상승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리얼미터가 2일 발표한 11월 4주차 주간집계 여론조사 결과(YTN의뢰,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기타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평가 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0.7%포인트 올랐다. 부정평가는 2.5%포인트 하락한 48.3%를 기록, 50%선 아래로 하락했다.
일간으로는 지난 26일을 제외한 모든 요일에서 상승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에는 1.1%포인트 상승한 48.0%를, 26일에는 1.3%포인트 하락한 46.7%를 나타낸뒤 27일부터는 각각 0.5%포인트, 0.7%포인트, 0.8%포인트 올랐다. 특히 지난 29일에는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도층이 결집해 지지율이 상승한 것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진보층(1.3%포인트 하락)과 보수층(1.9%포인트 하락)에서 모두 내린 반면, 중도층에서만 5.9%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상승세는 지난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거치면서 보여준 외교행보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지난 27일, 회의 결과에 대해 "과거와 달리 경제, 사회·문화, 평화·안보 등 전 분야에 걸쳐 골고루 다양하고 풍성한 성과들이 있었다"며 "우리가 목표했던 것을 기대수준 이상으로 달성했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같은 상승세가 계속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지난주부터 제기된 유재수 전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별도 감찰팀에서 활동하던 검찰수사관이 숨진채 발견되면서 의혹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한편 정당지지율에서는 민주당이 지난주에 비해 1.7%포인트 오른 39.0%를 기록했다. 한국당또한 2.6%포인트 오른 32.9%를 기록했다. 한국당의 경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지난주에 비해 0.7%포인트 하락한 6.5%, 바른미래당은 지난 주에 비해 1.1%포인트 하락한 4.7%, 우리공화당은 0.2%포인트 상승한 1.8%를 기록했다. 평화당은 0.5%포인트 하락한 1.6%였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