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위조·변조 방지 기능 강화된 주민등록증 도입

은진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내년부터 위조·변조 방지 기능 강화된 주민등록증 도입

은진 기자   jineun@
입력 2019-12-02 12:00
내년 1월 1일부터 내구성과 보안이 대폭 강화된 새로운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새 주민등록증은 내구성이 좋고 훼손에 강한 PC재질(Poly Carbonate)로 변경된다. 레이저로 인쇄해 글자들이 쉽게 지워지지 않으며, 특히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는 돋음문자로 새겨 위·변조 방지기능을 강화했다.
뒷면 지문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보안기술을 적용해 실리콘 복제가 불가하도록 했다.



바뀌는 주민등록증은 2020년부터 신규로 발급받거나, 재발급하는 경우에 적용되며 기존에 발급받은 주민등록증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이번에 바뀌는 주민등록증은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특별한 도구 없이 위·변조를 확인할 수 있도록 가시적인 보안요소를 강화하는데 중점을 뒀다"면서 "앞으로도 주민등록증의 안전하고 편리한 사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제공 : 행정안전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