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블록체인 PKMS` 태양광 발전소 시범 적용

심화영기자 ┗ 윤면식 "美연준 금리동결 예상 부합… 글로벌 시장 예의주시"

메뉴열기 검색열기

신한은행, `블록체인 PKMS` 태양광 발전소 시범 적용

심화영 기자   dorothy@
입력 2019-12-02 15:02
신한은행이 블록체인기업들과 손잡고 '개인키관리시스템(PKMS)'을 개발했다. 신한은행은 '개인키관리시스템'을 태양광 발전 분야에 시범 적용했다고 밝혔다.


2일 신한은행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인 '그라운드X'·블록체인 기술연구소 '헥슬란트'와 공동 개발한 '개인키관리시스템(PKMS)'을 태양광 발전 분야에 시범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는 재생에너지데이터 통합 플랫폼 업체인 레디(REDi)의 거래 플랫폼에 PKMS를 적용하는 것으로, 태양광 발전소에서 발생되는 전력 정보를 검증 후 블록체인에 기록해 실시간으로 전력량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은행은 이번 '개인키관리시스템(PKMS)'의 시범 적용 결과를 다양한 분야에 적용해 추가 사업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공동 개발사인 헥슬란트는 금융위원회의 규제 샌드박스에 블록체인 핀테크 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신뢰성 높은 은행이 솔루션을 구축해 다른 산업에 적용하는 새로운 B2B 비즈니스 모델을 시도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해당 사업을 정식으로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가운데)와 한재선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왼쪽), 노진우 헥슬란트 대표가 지난 8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그라운드X에서 진행된 '블록체인 키 관리 서비스 개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