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침체로 경영 어려워" 기업 5곳 중 1곳은 `감원`

박정일기자 ┗ `글로벌 LG` 기틀 마련…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별세

메뉴열기 검색열기

"경기 침체로 경영 어려워" 기업 5곳 중 1곳은 `감원`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19-12-02 18:24

인크루트 "대기업이 더 감원"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올해 기업 5곳 중 1곳이 직원 수를 줄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구직자들이 선호하는 대기업의 감원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나, 구직자들이 체감하는 취업난은 더 심각할 것으로 풀이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2일 기업회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기업 5곳 중 1곳은 올해 직원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인크루트 조사에 따르면 설문 참여 기업 814곳 가운데 21%가 올해 구조조정이 있었다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33%, 중견기업 25%, 중소기업 20%, 영세기업 15% 순으로 집계됐다. 감원 비율이 가장 높은 대기업은 3곳 중 1곳꼴에 해당했다.



감원 시기를 분기별로 보면 1분기 19%, 2분기 20%, 3분기 22%, 4분기 16% 등으로 집계됐다. 상·하반기 간 차이가 크지 않았으며 '상시' 진행된다고 응답한 기업도 22%에 달했다.
아울러 감원 규모가 '작년보다 늘었다'고 답한 비율이 42%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과 비슷'(24%) 또는 '적었다'(9%)는 응답을 크게 앞질렀다. 기업들은 구조조정에 나선 이유로 '업황, 경기 침체로 경영난 심화'(21%·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조직재정비(19%)와 경영 효율화 차원(13%)에서도 감원이 이뤄졌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희망 퇴직자'(23%)가 1순위에 올랐고 저성과자와 정년임박 근로자가 각각 20%로 2위였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7∼29일 기업회원 814명이 참여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34%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