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은 고백 “父, 뇌졸중으로 떠나보낸 후 알코올 중독 빠졌었다”

뉴스부기자 ┗ 北, ICBM `2단엔진` 연소시험 가능성… 또 `중대시험`…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성은 고백 “父, 뇌졸중으로 떠나보낸 후 알코올 중독 빠졌었다”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12-03 10:55
김성은 고백(사진=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순풍 산부인과' 미달이로 인기몰이를 했던 배우 김성은이 뼈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2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김성은은 슬럼프가 있었느냐는 개그맨 최양락의 질문에 "엄청 많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녀는 "가장 힘들었던 때가 '순풍 산부인과' 끝나고 뉴질랜드를 갔을 때 아버지의 사업 부도로 3년 만에 귀국했다"며 "심하게 사춘기를 앓았다. 3년 밖에 지나지 않아서 아직 나를 '미달이'로 보는 시선이 적지 않았다. 지금은 아무런 상관이 없지만 그 당시에는 마음의 상처였다"고 털어놨다.



마음을 다잡고 도약을 꿈꿨지만 다시 위기가 닥쳤다. 김성은은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급작스럽게 돌아가셨다. 당시 아버지의 나이가 45살"이라면서 "나중에 보니 아버지가 공장을 운영하느라 혼자 김포에서 지내셨는데 중요한 손님이 오신다고 홀로 공장을 정리하시다가 쓰러지셨다. 그 상태로 2~3일이 지난 채 경찰의 연락을 받고서야 알게 됐다. 돌아가시기 전 아버지의 부재중 전화를 못 받은 게 죄책감이 심했다"고 이야기했다.
김성은은 이 일로 알코올 중독에 빠졌다. "매일 소주 2병을 마시지 않으면 잠을 못 잤다"는 김성은은 "술만 먹으면 사람이 우울해져서 처방받은 약을 먹으면서도 술을 마시는 나날을 보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