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 빠진 아이들....유튜브 CEO는 "우리 애들은 `유튜브키즈`만 허락"

김위수기자 ┗ 타다 빠진채 `타다금지법` 논의… 국토부 "기여금 면제·감면 추진"

메뉴열기 검색열기

유튜브에 빠진 아이들....유튜브 CEO는 "우리 애들은 `유튜브키즈`만 허락"

김위수 기자   withsuu@
입력 2019-12-03 08:48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업체 유튜브의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자녀들에게는 일반 유튜브를 못 보게 한다고 말했다.


유튜브 CEO인 수전 워치츠키는 1일(현지시간) CBS의 '60분'에 출연해 자녀들이 어린이 전용 '유튜브 키즈'가 아닌 일반 유튜브에서는 동영상을 보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워치츠키 CEO는 "나는 내 아이들이 유튜브 키즈를 이용할 수 있도록 허락한다. 하지만 그걸 이용하는 시간은 제한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이든 너무 많은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키즈는 13살 이하 어린이를 위한 동영상 플랫폼이다. 이 앱(응용프로그램)에는 어린이 친화적인 동영상과 광고만 나오도록 선별된 동영상이 올라온다.



미 연방거래위원회(FTC)는 9월 유튜브에 아동 온라인 사생활 보호법(COPPA)을 위반한 혐의로 1억7천만 달러(약 2050억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도 했다. 유튜브가 표적 광고 등에 이용하기 위해 아동의 개인정보를 부모의 동의 없이 불법적으로 수집했다는 이유에서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