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치열해진 경쟁… `차별화·디지털혁신` 화두

차현정기자 ┗ 펀드보다 주식 직접투자 … 목표는 내집마련·은퇴자금

메뉴열기 검색열기

더 치열해진 경쟁… `차별화·디지털혁신` 화두

차현정 기자   hjcha@
입력 2020-01-02 18:30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빅데이터·AI로 투자분산해야"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완전히 다른 새 관계맺기 시도"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해외사업 확대·新 수익원 확보"
박정림·김성현 KB증권 대표 "디지털기반 이익중심 경영 강화"





금투업계 CEO 신년사

경자년을 맞아 금융투자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이 내놓은 신년사를 꿰뚫는 열쇳말은 '차별화'와 '혁신'으로 요약됐다. 안팎으로 불확실성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올 한해 증권업계가 어려운 환경에 직면해 업계 간 경쟁이 그 어느해보다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2일 신년사에서 금융 플랫폼 서비스는 하이 테크놀로지(High Technology)를 지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 부회장이 강조한 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이다. 이를 바탕삼아 고객과 24시간 편리하게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금융 플랫폼을 만들고 혁신적인 디지털금융 솔루션으로 고객을 확보하고 응대하는 것이 골자다.

최 부회장은 "글로벌화는 단순히 네트워크의 확장이 아닌, 밸런스를 맞추는 일"이라며 "고객은 글로벌 자산 배분을 통해 국내에 편중된 투자를 분산해 자산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회사는 협소한 국내 시장에서 벗어나 글로벌 경제와 함께 성장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성장의 방식이 필요하다"며 임직원을 독려했다. 정 사장은 "우리가 하는 역할을 새롭게 정의하고 고객들과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관계 맺기를 시도해야 할 때"라며 디지털 서비스를 강화하고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솔루션을 고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밀레니엄 세대의 금융수요가 본격화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해외 사업 확대와 신규 수익원 확보 없이는 미래 변화에 대비할 수 없다며 임직원에 '사고의 틀'을 바꿀 것을 주문했다. 정 사장은 "이제 대한민국은 1~2%대 성장이 고착화되고 있다"며 "우리의 경쟁상대는 국내 증권사가 아니라 글로벌 IB라는 더 큰 시각을 가지고 선진 금융시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림·김성현 KB증권 대표는 올해를 '디지털 기술에 의한 이익중심 경영체계 강화 원년'으로 정했다. 두 대표는 "디지털 기술 활용을 통한 비즈니스 경쟁력과 효율성 제고를 실효성 있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디지털 기술은 고객의 금융 니즈(needs)를 더욱 심도 있게 분석하고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경쟁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어룡 대신금융그룹 회장도 차별화된 경쟁력과 전문성을 강조했다. 이 회장은 "올해부터 우리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전문성 향상을 통해, 3년 내 업계를 선도하고자 한다"며 "핵심사업 위주로 집중하고, 우리에게 강점이 있는 분야로 사업을 재편해야만 최고의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중소형사들도 과감한 특화 전략을 돌파구 삼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갈수록 대형사와 중소형사의 양극화 우려가 커지는 만큼 작지만 강한 역량으로 승부를 걸겠다는 얘기다. 최석종 KTB투자증권 사장은 "IB 중심의 견실한 중소형 증권사로서 차별화된 역량을 지속해서 강화하겠다"며 특히 "해외 대체투자 프로세스를 구축해 미국, 태국 등을 비롯한 KTB의 해외 현지법인뿐만 아니라 우량 글로벌 파트너와 함께 지속적인 딜 소싱(Deal Sourcing)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명석·궈밍쩡 유안타증권 대표는 "신뢰받는 금융기관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하려면 혁신을 통해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고유 비즈니스에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김원규 이베스트투자증권 사장은 "증권업의 성공요소 중 자본의 비중이 높아지고 많은 회사가 IB 사업에 몰입하면서 사업 리스크 또한 커지고 잘되는 회사와 그렇지 않은 회사 간의 간극이 커지면서 여러 경쟁사가 구조조정을 단행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며 "외부 우수 인력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할 수 있는 배경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