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株 직구족, 작년 4분기 ‘애플’ 가장 많이 샀다

차현정기자 ┗ 펀드보다 주식 직접투자 … 목표는 내집마련·은퇴자금

메뉴열기 검색열기

해외株 직구족, 작년 4분기 ‘애플’ 가장 많이 샀다

차현정 기자   hjcha@
입력 2020-01-06 09:00

주가 급등에 순매수 결제액 1위…보유액 1년새 76% 증가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지난해 4분기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해외주식 종목은 연간 80% 넘게 오른 애플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국내 투자자의 애플 주식 순매수 결제액은 5932만달러(약 693억원)로 집계돼 해외주식 종목 가운데 가장 많았다.
지난해 1∼3분기 해외주식 순매수 결제액 기준 상위 50위권에도 들지 못했던 애플은 4분기에 마이크로소프트 등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해 12월 국내 투자자의 애플 주식 순매수 결제액은 3061만달러로 지난해 1월(373만달러)의 약 8.2배가 됐다.

국내 투자자의 애플 주식 보유금액도 급증했다. 지난 3일 기준 국내 투자자의 애플 주식 보유금액은 2억3547만달러(2749억원)로 1년 전(1억3369만달러)과 비교하면 약 76.13% 늘었다.

지난해 애플의 주가 그래프는 가파른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주당 157.92달러로 한 해를 시작한 애플 주가는 12월 31일 종가 기준 293.65달러까지 올라 85.95%가량 상승했다.

본격적으로 주가가 급등하기 시작한 것은 10월께부터다. 9월 신형 아이폰 3종과 애플워치 4 시리즈를 발표한 데 이어 10월 말부터 출시된 에어팟 프로 등 신제품이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주가는 급격히 상승세를 탔다.

애플은 또 서비스 사업과 웨어러블 부문의 호조로 3분기 시장 기대치를 넘는 호실적을 내면서 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새해 들어서도 좋은 출발을 보였다. 지난 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애플은 전 거래일 대비 2.3% 오른 300.35달러로 마감하며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1.3조달러(1542조원)에 달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