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동안 오만 통치한 국왕 별세

뉴스부기자 ┗ `우한 폐렴` 세번째 환자 초기증상 후 이틀간 외부활동

메뉴열기 검색열기

50년 동안 오만 통치한 국왕 별세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20-01-11 09:48
50년 동안 이슬람 왕국 오만을 통치한 국왕(술탄)이 별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오만 국영 매체들은 트위터 계정으로 카부스 빈 사이드 알 사이드(80) 오만 국왕이 이날 오전 별세했다고 전했다.
앞서 카부스 국왕은 재발한 결장암을 치료하려고 지난달 말 벨기에를 방문했다가 예정보다 빨리 귀국한 바 있다.

오만에서는 그의 병세가 악화해 왕위 계승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카부스 국왕은 1970년 영국의 도움을 받아 무혈 쿠데타로 집권한 뒤 오만을 50년간 통치했다.
오만의 술탄국 기본법 6조에 따르면 왕실은 술탄이 공석이 된 지 사흘 내에 새로운 술탄을 골라야 한다. 그는 슬하에 자녀가 없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카부스 빈 사이드 알 사이드 오만 술탄. <연합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