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한 여성 집에서 유골 9구 발견…당국, 조사 착수

뉴스부기자 ┗ 태풍 `장미` 북상 대비 점검회의

메뉴열기 검색열기

베트남 한 여성 집에서 유골 9구 발견…당국, 조사 착수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20-01-11 10:23
베트남 남부의 한 시골 마을에 사는 한 여성의 집에서 유골 9구가 발견돼,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11일 일간 뚜오이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현지시간) 베트남 남부 떠이년성 프억타인 마을에서 한 주민이 유골 2구가 들어 있는 트렁크를 발견해 공안에 신고했다.
이 주민은 공안에 "전날 쓰레기 더미를 태운 곳에서 유골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공안은 일대를 수색했고 이웃인 반(63·여)씨의 집에서 비닐봉지에 담긴 유골 7구를 추가로 발견했다.


반씨는 "11개월 전 숨진 남편이 5∼6년 전에 '유골을 1억동(약 500만원)에 사려는 사람이 있다'면서 유골을 되팔기 위해 다른 사람으로부터 샀다"며 "2구를 산 것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에 4개월 전 몰래 버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은 반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