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중동 순방 나서…"국제 정세 위한 평화 외교 전개"

뉴스부기자 ┗ `우한 폐렴` 세번째 환자 초기증상 후 이틀간 외부활동

메뉴열기 검색열기

아베, 중동 순방 나서…"국제 정세 위한 평화 외교 전개"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20-01-11 12:4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오만 등 중동 3국 방문하기 위해 11일 오전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일본 정부 전용기를 타고 출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미국과 이란의 대립으로 중동 정세가 긴박한 가운데 이 지역을 방문하는 것과 관련해 "지역의 긴장 완화, 정세 안정화를 위해 일본만의 평화 외교를 끈기 있게 전개하겠다"라고 출발 전에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는 미국과 이란이 전면 충돌 상황을 피한 것에 관해 "관계국이 대응을 자제한 것을 평가한다. 더욱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반응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에 방문하는 중동 3국이 "지역에 큰 영향력을 지닌 나라들이다. 그간의 우호 관계를 토대로 자제하는 대응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해상자위대를 중동으로 파견하는 것에 대해 "일본 관련 선박의 안전한 항행을 확보하기 위한 정보수집 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으며 이번 중동 방문 때 각국의 이해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번 순방 중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등 각국 정상과 회담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