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대통령 이란 격추 시인에 "철저한 조사·공식사과" 요구

뉴스부기자 ┗ 태풍 `장미` 북상 대비 점검회의

메뉴열기 검색열기

우크라 대통령 이란 격추 시인에 "철저한 조사·공식사과" 요구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20-01-11 17:16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와 관련해 이란 당국에 철저한 조사와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공식 텔레그램 채널에 올린 성명을 통해 "국제위원회의 작업이 끝나기 전에 이란이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에 대한 책임을 인정했다"고 전하면서 "하지만 철저한 책임 인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란으로부터 철저하고 투명한 조사에 대한 자세 천명, 책임자 처벌, 사고 희생자 시신 송환, 손해 배상금 지급, 외교적 경로를 통한 공식 사과 등을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젤렌스키는 또 "향후 조사가 인위적 지연이나 방해 없이 이루어지길 바란다"면서 "우리 전문가(이란 파견 우크라이나 전문가) 45명이 정의 규명을 위해 (사고 현장에) 전면적으로 접근하고 (이란 측의) 협력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란 군합동참모본부는 앞서 이날 성명에서 "사고기(우크라이나 여객기)는 테헤란 외곽의 민감한 군사 지역 상공을 통과하고 있었다"며 "미국의 모험주의가 일으킨 위기 상황에서 이를 적기로 오인한 사람의 의도치 않은 실수로 격추당했다"라고 밝혔다.

이 발표 직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트위터에 "이란은 참혹한 실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이번 사건은 용서할 수 없는 참극이다"라고 애도를 표시했다.

테헤란발 키예프행 우크라이나 여객기는 지난 8일 오전 6시 12분께 테헤란 외곽 이맘호메이니 공항에서 이륙한 직후 추락해 탑승자 176명이 모두 사망했다.



공교롭게 여객기 추락 사고가 이란군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를 미사일로 공격한 지 수 시간 뒤에 발생하면서 사고 직후부터 피격설이 제기됐다.
이란 혁명 수비대는 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자국 군부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미군의 미사일 공격으로 폭사 당하자 8일 새벽 보복 공격을 단행했었다.

미국과 영국, 캐나다 등 서방국가들은 잇따라 여객기가 실수로 발사된 이란의 지대공미사일에 격추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우리의 '국가안전보장회의' 격) 서기 알렉세이 다닐로프도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여객기가 이란이 보유한 러시아제 지대공 미사일 '토르'(나토명 SA-15)에 맞았을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서방의 '악의적 심리전'이라며 미사일 공격설을 부인하던 이란은 증거 자료 등을 동원한 서방 국가들의 압박 수위가 높아지자 결국 책임을 시인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연합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