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여객기 격추` 실수 인정… 캐나다·우크라에 사과

김광태기자 ┗ 건축박람회 부산경향하우징페어, ‘부산코리아빌드’로 전시명 바꾸고 새 출발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란 `여객기 격추` 실수 인정… 캐나다·우크라에 사과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1-12 10:08

사고 사흘만에 돌연 입장 바꿔
"책임자 엄벌" 신속 진화 나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이란 대통령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항공 소속 여객기 격추와 관련, 피해국인 캐나다와 우크라이나 정상과 통화했다고 이란 대통령실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란 대통령실은 로하니 대통령이 이날 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에게 깊은 유감과 사과의 뜻을 전달하고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또 "사건 조사를 위해 국제적 규범 안에서 어느 나라든 협력하길 원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의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살해를 거론하면서 "모두 법을 지켜야 중동의 평화와 안정이 유지되는 만큼 미국의 중동 개입은 멈춰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여객기 격추 사건으로 숨진 캐나다 국적자는 63명이다. 이들 대부분은 이란계로 이란과 캐나다 국적을 동시에 보유한 이중국적자다.



캐나다는 이란이 시리아 정부를 지원하고, 이스라엘을 위협하며 이란에 주재하는 자국 외교관의 신변이 위험에 처했다면서 이란과 2012년 단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전화로 "이번 여객기 참사에 연루된 모든 이가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라며 "이번 일은 이란군의 실수로 벌어졌다는 점을 전적으로 인정한다"라고 사과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로하니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희생자 11명의 시신을 19일까지 인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이란혁명수비대는 8일 새벽 테헤란 이맘 호메이니 공항을 이륙한 우크라이나 항공 여객기를 미국이 쏜 순항미사일로 오인해 지대공 요격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시인했다. 이로 인해 승객 167명과 승무원 9명 등 탑승자 176명 전원이 사망했다. 여객기가 추락한 뒤 미국 등 일부 서방 국가들은 이란군이 실수로 격추했을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이란은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이날 사고 사흘 만에 입장을 뒤집고 사건 책임을 인정했다.

이란 군 당국은 이날 이번 참사에 대해 사과하면서 향후 이러한 실수를 막기 위해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기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