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팔자 행진 끝…8000억 순매수

차현정기자 ┗ "코스피도 성장성 중심 개편"… 거래소, 진입요건 대폭 손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외국인 팔자 행진 끝…8000억 순매수

차현정 기자   hjcha@
입력 2020-01-13 09:04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외국인들의 국내 주식 매도세가 그쳤다.


금융감독원은 작년 12월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8100억원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7월 2조470억원어치를 산 이후 5개월 만의 순매수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1조2000억원어치 사들인 것을 비롯해 프랑스(9000억원), 케이맨제도(5000억원), 호주(4000억원), 아일랜드(3000억원) 등 순으로 순매수액이 컸다.

반면, 미국(-2조9000억원), 싱가포르(-4000억원), 일본(-3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93조2000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3.3%에 달했다.

보유액이 가장 큰 국가는 미국(251조7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2.4%를 차지했고 뒤이어 영국(8.1%), 룩셈부르크(6.5%), 싱가포르(5.7%) 등 순이다.

일본과 중국의 시총 보유액은 14조원과 12조5000억원으로 2.4%와 2.1%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