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둔 이라크 공군기지에 또 로켓포 공격...이라크군 4명 부상

김광태기자 ┗ 건축박람회 부산경향하우징페어, ‘부산코리아빌드’로 전시명 바꾸고 새 출발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주둔 이라크 공군기지에 또 로켓포 공격...이라크군 4명 부상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1-13 08:49
이라크 알발라드 공군기지[EPA=연합뉴스]

미군이 주둔하는 이라크 알발라드 공군기지에 12일(현지시간) 또 로켓포 공격이 벌어졌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공격으로 장교 2명을 포함한 이라크군 4명이 다쳤다.
이라크군은 성명을 내고 바그다드에서 80㎞ 북쪽에 있는 알발라드 기지 내에 카투사 로켓(소련이 개발한 다연장포) 8발이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이라크군은 로켓포 공격의 배후가 누구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알발라드 기지에는 소규모 미 공군 분대와 미국인 민간 계약업자들이 머물고 있었으나, 최근 2주 동안 미국과 이란 사이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대다수는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AFP에 "미국 (군사)고문단과 방산업체 직원들의 90% 정도는 (이란 등의) 위협 이후 타지와 에르빌로 이미 철수했다"며 "현재 알발라드에 주둔하는 미군 병력은 15명을 넘지 않으며, 항공기도 1대만 있다"고 말했다.

알발라드를 포함한 이라크 내 미군 주둔 기지는 최근 몇 달간 연일 로켓포와 박격포 공격을 받고 있으나, 대부분의 사상자는 이라크군 병사들이다.

그러나 지난달 말 미국 민간인 한 명이 로켓포 공격으로 사망한 것을 계기로 미국이 친이란 민병대를 공습하고, 이란 군부 실세였던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제거하면서 긴장 수위가 급격히 높아졌다.

이에 이란도 지난 8일 이라크 내 미군 기지들에 직접 미사일 공격을 가했고, 이라크의 친이란 민병대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로켓포 공격도 잇따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