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印尼감독, 선수 59명과 합숙 돌입

김광태기자 ┗ 영국 "자국민 대피" 우한에 전세기 투입 검토

메뉴열기 검색열기

신태용 印尼감독, 선수 59명과 합숙 돌입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1-13 15:30

대표 선발 '옥석 가리기' 본격화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사진) 감독이 본격적인 업무 수행에 들어갔다.
신 감독은 13일 자카르타 외곽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U-19 대표팀을 선발하기 위해 소집한 선수 59명과 닷새 동안 합숙에 돌입했다.

신 감독이 이번에 소집한 59명의 선수는 2001년과 2002년에 태어난 선수들이다. 이들 중 33명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축구협회(PSSI)가 선발한 'U-18 엘리트 프로 아카데미'(EPA) 리그 선수들이다. 통상 자바섬 출신 선수들은 체격이 작지만, 지략이 뛰어나고 수마트라섬이나 파푸아 출신 선수들은 체격과 체력이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 감독은 닷새간 합숙을 통해 30명을 선발한 뒤 20일부터 2주일 동안 태국 치앙마이로 전지훈련을 떠난다.



신 감독은 "당초 인도네시아 축구협회가 계획했던 소집 인원과 전지훈련 인원을 거의 두 배로 늘렸다"며 "이슬람 문화와 간단한 인도네시아어부터 공부하는 등 선수들과 원활한 소통을 위해 준비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인도네시아에 입국한 신 감독은 김해운 수석코치, 공오균 코치, 김우재 코치, 이재홍 피지컬 코치와 함께 이슬람 문화와 인도네시아 선수들의 특성을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이들은 전날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의 소개로 이슬람문화 전문가로부터 강의를 들었다.

신 감독은 "이란 축구 선수들도 라마단 때 금식을 하느냐", "하루 다섯 번 기도 중 두 번을 합쳐서 할 수 있다는데 맞느냐"는 등 질문을 하며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