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 보험금 2.8조 주인에게 돌아갔다

진현진기자 ┗ 우리·하나, DLF 제재심 징계수위 낮추기 총력

메뉴열기 검색열기

숨은 보험금 2.8조 주인에게 돌아갔다

진현진 기자   2jinhj@
입력 2020-01-13 17:09
금융당국과 보험업계가 1년간 숨은 보험금 찾기 캠페인을 벌인 결과 2조8267억원(126만7000건)이 주인에게 돌아갔다.


13일 금융위원회는 지난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숨은 보험금 찾기 캠페인이 이 같은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업권별로는 생명보험회사가 2조6698억원(103만6000건), 손해보험회사가 1569억원(23만1000건)을 각각 지급했다. 보험금 유형별로는 중도보험금이 2조236억원, 만기보험금이 6402억원, 휴면보험금이 1629억원이었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오는 14일부터 다시 캠페인을 시작한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10조7340억이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금융당국 관계자는 설명했다. 보험사들이 최신 연락처가 있는 보험계약자들에게 문자 등 전자 방식으로 보험금 정보를 안내한다. 최신 연락처가 없거나 피보험자가 사망했는데 보험금이 남은 경우에는 다음 달부터 주민등록전산망의 최신 주소로 우편을 보내 보험금 정보를 안내한다.
올해부터는 폐업·도산 신고된 사업장의 근로자가 수령하지 않은 퇴직연금 보험(738건, 8억6000만원)도 함께 안내할 계획이다. 보험 소비자는 온라인 사이트 '내보험 찾아줌'에서 숨은 보험금을 조회하고, 온라인으로 청구할 수 있다.진현진기자 2jinhj@dt.co.kr

금융당국이 공개한 숨은보험금 찾아주기 실적(2018년 12월~2019년 11월말 기준). 금융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