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빅데이터 컨설팅 강화"… 핀테크 업체들과 협업 늘린다

주현지기자 ┗ 최악 상황 넘긴 조용병號… 불확실성 해소

메뉴열기 검색열기

비자 "빅데이터 컨설팅 강화"… 핀테크 업체들과 협업 늘린다

주현지 기자   jhj@
입력 2020-01-13 18:32
결제 네트워크 기업 비자(Visa) 코리아가 올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컨설팅 서비스를 확대 운영하고 핀테크 업체들과의 협업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13일 비자코리아는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날 패트릭 윤 사장은 "데이터3법 통과로 '마이데이터(MyData)' 산업이 본격적으로 가능해지고 데이터 활용이 훨씬 중요해졌다"며 "결제 데이터 분석 분야에서 비자의 독보적인 역량을 기반으로 카드사는 물론 핀테크 업체, 인터넷 은행, 온라인 가맹점 등을 대상으로 컨설팅 서비스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파트너사의 신용평가, 채권 관리 등 기존 사업과 빅데이터 기반의 초개인화 마케팅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비자는 초당 6만5000건 이상의 거래 데이터를 처리하는 비자의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비자넷(VisaNet)'에 축적된 정보를 보다 정교하게 분석·가공한다. 가공된 정보는 전 세계 주요 파트너사들의 빅데이터 기반 마케팅 활동에 지원된다. 또 비자는 500여명의 데이터 분석 전문가로 구성된 VCA(Visa Consulting and Analytics)팀을 운영하고 있다.



윤 사장은 "전 세계에서 전자거래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나라가 바로 한국이라는 점에 상당히 관심이 많다"며 "카드·페이먼트 업계 활성화와 데이터 사업 모델을 마련하기 위해 더 많은 협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비자코리아는 '비자 토큰 서비스'를 통해 주요 카드사, 모바일 월렛 사업자와 국내외 모바일 결제 서비스 활성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비자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법인 전용 국제 송금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 카드나 계좌번호만으로 개인간(P2P) 해외송금이 가능한 '비자 다이렉트'(Visa Direct)' 서비스도 올 상반기 중 출시할 예정이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