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설 명절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김양혁기자 ┗ ‘고춧가루 뿌리던 엘리엇 나갔다’…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재추진하나

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차, 설 명절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20-01-13 18:32

온누리상품권 구매 등 상생경영


현대자동차그룹이 설날을 앞두고 전 협력사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고 온누리 상품권 구매로 상생활동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설을 앞두고 협력사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1조73억원을 애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설 연휴 전 지급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 현대차그룹의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현대·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 현대제철, 현대위아 등 6개 회사에 부품과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000여 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협력사들은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23일 일찍 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명절을 앞두고 납품대급을 조기 지급함으로써 협력사들이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원부자재 대금 등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설 연휴 전 온누리상품권 약 117억9000만원도 구매했다. 약 1만4800여 개 우리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고 임직원들이 국산 농산물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해 농가 소득 증대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금 수요가 가장 많은 설 명절을 맞아 협력사들의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며 "이 자금이 2, 3차 협력사들에도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해 협력사 임직원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